진천군, 인구늘리기 시책 지원 조례 개정으로 인구증가 박차
진천군, 인구늘리기 시책 지원 조례 개정으로 인구증가 박차
  • 박경배
  • 승인 2019.09.06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소재 공장으로 등록된 직원, 대학생 전입 장려지원금 확대

[칭찬신문 박경배기자]충청북도 진천군은 최근 주민등록인구 8만명을 돌파 해 상주인구 9만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군은 인구 증가세를 가속화 하기 위해 ‘진천군 인구늘리기 시책 지원 조례’ 를 개정한다.

군은 인구늘리기 시책 조례에 기존 기업체 직원에 대한 전입 지원금 제공과 더불어 기업체에게도 전입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조항을 신설해 군 인구증가에 대한 기업체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신설 조항에 따르면 관내 소재 공장으로 등록된 기업체는 매년 12월 31일 기준 소속 직원 5명 이상이 군으로 전입할 경우 전입자 1인 당 10만원씩의 인센티브를 제공받게 된다.

이밖에도 대학생에 대한 전입장려 지원금을 대폭 확대해 전입신고 후 6개월 이상 거주할 경우 지원하던 정착금을 기존 20만원에서 생활안정 장학금 60만원과 교통비 40만원을 포함한 최대 100만원으로 확대 지급한다.

이에 앞서 군은 지난 8월 진천군 주소 갖기 시책 동참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우석대학교와 기업체 임직원들에게 발송했으며 9월부터는 현장을 직접 방문해 대학생과 기업체 직원들의 전입을 적극적으로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인구증가는 자치단체가 추진한 경제, 문화, 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노력의 결과를 보여주는 지역 발전의 척도”라며 “이번 조례 개정과 더불어 군 공직자들의 역량과 지혜를 모아 다양하고 체계적인 정책들을 힘있게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4일 국가통계포털(KOSIS) 및 주민등록시스템에 따르면 8월말 기준 진천군의 주민등록인구는 전월 대비 136명이 증가한 8만 731명을 기록했으며, 최근 1년간 인구증가율은 4.76%를 나타내 전국 군단위 자치단체 중 1위, 비수도권 자치단체에서도 1위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