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근담 142. 헤아릴 수 없는 공덕
채근담 142. 헤아릴 수 없는 공덕
  • 전형구 논설위원
  • 승인 2019.10.14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근담(菜根譚) - 142. 헤아릴 수 없는 공덕_ 전집 142장

 

사군자빈불능제물자(士君子貧不能濟物者) 우인치미처(遇人癡迷處) 출일언제성지(出一言提醒之).
우인급난처(遇人急難處) 출일언해구지(出一言解救之) 역시무량공덕(亦是無量功德).

선비는 가난해서 물질로 남을 구제하지는 못하지만 어리석어 방황하는 사람을 만나면 말 한마디로 깨우쳐 일깨워 주고,
위급해서 허둥대는 사람을 만났을 때는 말 한마디로 이를 풀어 구해 주어야 하나니, 이것 역시 그지없는 공덕이다.

 

* 핵심 주제

  『탈무드』에 ‘자식에게 물고기를 잡아 먹이지 말고 물고기 잡는 방법을 가르쳐 주라’는 명구가 있다. 물고기를 잡는 법을 가르치는 것은 정신적 지혜이면서 근본적인 도움이라고 할 수 있다.

  남을 돕는 다는 것은 꼭 물질적 도움만을 가리키는 것은 아니다. 절망 속에 빠진 자에게 희망을 불어넣어 주고 용기를 잃은 자에게 용기를 심어 주는 것은 오히려 더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 채근담, 홍자성 저, 안길환 편역, 고전산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