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1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총력!
인천시 2021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총력!
  • 강병진 기자
  • 승인 2019.11.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축 목표) 2018년 교통사고 사망자 128명 → 2021년까지 90명

[칭찬신문=인천] 강병진 기자=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1월 18일 인천시청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이상로 인천지방경찰청장, 김용헌 한국교통안전공단 인천본부장, 송인규 도로교통공단 인천지역본부장, 교통안전 기관·단체 대표자 등 17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목표 실행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시가 최근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지난 8월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특별대책’을 수립함에 따라, 교통안전 유관기관과 업무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교통안전 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8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제1차 교통안전위원회'에서 유관기관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인천광역시]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8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제1차 교통안전위원회'에서 유관기관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인천광역시]


교통사고 사망자가 전국적으로 감소추세에 있으나, 인천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9월 말 기준 105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95명)보다 오히려 10.5%(10명↑)가 증가함에 따라, 향후, 사망사고 취약분야에 대한 유관기관별 협력과제를 세부적으로 설정하고, 지속해서 공유·관리할 계획이다.

이번에 체결한 업무협약 주요 내용은 2018년 128명인 인천의 교통사고 사망자를 2021년까지 90명으로 줄인다는 목표 아래 교통사고 예방 활동 및 정책발굴을 위한 교통안전위원회(연 2회)·실무위원회(연 4회) 개최, ▶ 어린이, 고령자 등의 교통약자와 보행자가 중심이 되는 사람 우선의 교통안전 대책 강화, ▶운수회사를 비롯한 사업용 차량 및 기타 교통수단별 교통안전도 향상과 운송 질서 확립, ▶ 교통사고 잦은 곳 등에 대한 합동 현장 조사를 통한 교통안전 시설 개선 ▶교통사고 원인을 면밀히 분석하여 지속적이고 실효적인 교통사고 예방 계획을 수립하고 교통예산 지속 확보 등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시는 기존에 교통국장 주재로 운영 중인 교통안전 협의체인 「교통안전 네트워크」를 인천시장, 인천지방경찰청장을 공동위원장으로 격상하여 기관장의 관심도를 높이고, 교통안전위원회, 교통안전실무위원회 등 2개의 위원회를 단계별로 구성하는 등 교통안전 협력 활동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상로 인천지방경찰청장은 “인천은 인구와 차량이 계속 늘어나고 다수의 도시개발 등으로 교통 사망사고가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보행자․노인 등 교통약자와 화물차의 치사율이 7대 대도시 中 가장 높아 유관기관․단체 간에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며, 소중한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사실 인천은 2018년 전국 교통안전지수평가에서 7대 광역시 중 유일하게 2017년에 이어서 2년 연속 최우수등급(A)을 받았다.”며, “특히, 2018년 차량 1만 대 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국에서 가장 적게 발생한 도시(1위)로 그동안 인천이 교통 분야만큼은 안전수준이 굉장히 높았다.”라고 말했다.

인천광역시가 향후,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최근 늘어나고 있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고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 데 총력을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