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말고 상호존중!’ 도내 곳곳서 감정노동자 권익보호 캠페인
‘갑질말고 상호존중!’ 도내 곳곳서 감정노동자 권익보호 캠페인
  • 이영미 기자
  • 승인 2019.11.20 14:2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인식 개선 캠페인, 11월 도내 5개 시군 번화가 중심으로 전개
도, 감정노동 인권침해 예방과 건강한 노동문화 위한 사업 추진

[칭찬신문=경기도] 이영미 기자 = 경기도(이재명 도지사)가 감정노동자들의 권익보호에 대한 도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한 감정노동자 사회인식 개선 거리홍보 캠페인이 지난 16일 도내 곳곳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우리모두가 감정노동자다"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전문인력 양성교육'에 참여한 교육생 40명 등이 참여한 의정부역, 부천역, 안양범계역, 수원역, 용인수지구청등 경기도 시군 내 5개지역에서 캠페인[사진출처:(주)ANT스토리,(사)사람과평화]

이번 캠페인은 민선7기 경기도가 추구하는 노동존중 공정사회실현의 일환으로, 서비스업종 현장 곳곳에서 활동하는 감정노동자들에 대한 인권침해 예방과 건강한 노동문화를 정착하는데 목적을 뒀다.

캠페인은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전문인력 양성 교육에 참여한 교육생 40명 등이 참여한 가운데, 의정부역, 부천역, 안양 범계역, 수원역, 용인 수지구청 등 5개 시군 내 유동인구가 많은 번화가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특히 평등 소통 대화로라는 구호 아래 현수막과 피켓 게시, 어깨띠 착용, 홍보물 배포, 거리 행진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건강한 노동환경 및 소비문화정착을 위해서는 감정노동자 뿐만 아니라 기업, 소비자가 모두 적극 동참해야 함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도 관계자는 우리 모두가 감정노동자라는 인식하에 기업과 소비자, 노동자가 모두 상호 존중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으로 감정노동자들이 안전한 일터에서 당당히 일할 수 있도록 처우개선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올해 감정노동자들의 권리보장을 위해 전문인력 양성, 사회적 인식 개선 캠페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026일부터는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및 치유 전문인력 양성 워크숍을 시작했으며, 오는 1212에는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감정노동자를 위한 힐링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

사업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주관사인 ANT스토리(031-469-3354)를 통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춘본 2019-11-28 14:42:26
가장 취약하고 보호받기힘든 일선현장에서의 모든 감정노동자들을 위한 켐페인 아주 멋진 행사였다고봅니다...인식 사각지대의 지역마다 처처곳곳에 다니며 인권회복과 인격존중의 사회로 가는 퍼포먼스였음에 더욱 응원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갖아야겠습니다

마카롱 2019-11-28 13:18:05
알고 보면 모두가 감정노동자죠.. 모두가 서로를 존중하는 매너를 갖춰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