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대표 스포츠, 영등포구 장애인 컬링대회 연다
겨울철 대표 스포츠, 영등포구 장애인 컬링대회 연다
  • 차분조
  • 승인 2019.11.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0일, ‘2019 영등포구 장애인 뉴에이지 컬링대회’ 개최

{칭찬신문 =차분조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와 영등포구장애인체육회가 공동 주최하는 ‘2019 영등포구 장애인 뉴에이지 컬링대회’가 오는 30일(토) 영등포제1스포츠센터 3층 체육관에서 열린다.
 

영등포구 장애인 컬링대회’는 장애인 생활체육 저변 확대와 장애인들의 사회적 스트레스 해소, 건강권 회복 증진을 위해 마련됐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번째다

컬링은 각 4명으로 구성된 두 팀이 빙판에서 둥글고 납작한 돌을 미끄러트려 표적 안에 넣는 게임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국가대표 팀킴이 선전한 이후 대중적인 겨울 스포츠로 자리 잡았다. 이번 대회는 장애인들의 정신․신체 조건을 고려하여 정식종목에서 1팀에 4명 구성을 2명으로 축소해 총 40팀, 80팀 참가 한다.

참가 자격은 발달장애, 지체장애, 청각 등 장애인 복지카드 지참자 또는 비장애인으로, 이를테면 발달장애인과 팀을 이룬 비장애인도 참가 가능하다.

대회는 오후 1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후 6시까지 토너먼트 형식으로 경기가 진행되며 이후, 저녁식사를 마치고 오후 7시부터 8시까지 시상식과 폐회식으로 마무리한다.

진행 방식은 1 경기당 4개의 스톤을 투구하며 2엔드로 진행된다. 상대팀의 스톤보다 중앙에 더 가까운 스톤의 수만큼 점수가 되고, 누적 점수로 많은 득점을 한 팀이 승리하게 된다. 앉기 불편한 선수는 휠체어 또는 의자에 앉아 보조 스틱으로 투구하면 된다.

시상은 1위부터 3위까지 수여하며 소정의 시상품이 지급된다. 아울러 구는 대회 도중 일어날 수 있는 각종 사고에 대비하여 운영요원 15명을 투입해 안전한 대회 운영에 만전을 기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신체적․정신적 장애가 생활체육 활동의 한계가 되어선 안 된다.”라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 구분 없이 체육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참가를 원하는 신청자는 영등포구 장애인체육회(☎02-832-3159)에 전화문의 후 이메일 접수(ysad7979@hanmail.net) 하거나 당일 현장 접수하면 참가할 수 있다.

문의: 문화체육과(☎2670-3139)

저작권◎ 칭찬신문 무단전제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