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편 공야장_10
제5편 공야장_10
  • 전형구 논설위원
  • 승인 2020.10.19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편 공야장(公冶長)_10

 

<公冶長第五>10. 子曰, “오미견강자(吾未見剛者).”

  혹대왈(或對曰), “신정(申棖).” 子曰, “정야욕(棖也慾), 언득강(焉得剛)?”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아직 강직한 사람을 보지 못했다.”

  어떤 사람이 말하였다. “신정이 있습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정은 욕심이 많은 것이지 어찌 강직하다고 할 수 있겠는가?”

 

- 공자(孔子), 『論語』, 김형찬 옮김, 홍익출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