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 머무르듯 함께 해온 막걸리
삶에 머무르듯 함께 해온 막걸리
  • 김춘례
  • 승인 2020.10.18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친 몸과 마음을 흐르게 해준 막걸리 한잔

[칭찬신문=김춘례 기자]

효소가 살아있는 생막걸리는 우리네 삶에 꽃 같다.
효소가 살아있는 생막걸리는 우리네 삶꽃 같다.
떠오르는 태양은 바다로 향하게 하는 길목
떠오르는 태양은 바다로 향하게 하는 길목
아득히 멀것만 같던 바다 한복판도
아득히 멀것만 같던 바다 한복판도
어머니 아버지의 휘어진 허리만큼
어머니 아버지의 휘어진 허리만큼
찌그러진 막걸리 주전자처럼
찌그러진 막걸리 주전자처럼
농익은 한잔에 숨을 내쉬던 하루가 머물러 있다.
농익은 한잔에 숨을 내쉬던 하루가 머물러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