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편 옹야_13
제6편 옹야_13
  • 전형구 논설위원
  • 승인 2020.11.26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편 옹야(雍也)_13

 

<雍也第六>13. 子曰, “맹지반불벌(孟之反不伐),분이전(奔而殿), 장입문(將入門), 책기마왈(策其馬曰), ‘비감후야(非敢後也), 마부진야(馬不進也).’”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맹지반은 자랑하지 않는 사람이다. 전투에 패하여 달아날 때는 군대의 후미에서 적을 막았고, 성문에 들어올 즈음에는 그의 말에 채찍질하면서 말하기를, ‘감히 뒤에 처지려 한 것이 아니라, 말이 나아가지를 않았소’라고 하였다.”

 

- 공자(孔子), 『論語』, 김형찬 옮김, 홍익출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