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편 자한_06
제9편 자한_06
  • 전형구 논설위원
  • 승인 2021.02.23 05: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편 자한(子罕)_06

 

<子罕第九>06. 태재문어자공왈(大宰問於子貢曰), “부자성자여(夫子聖者與)? 하기다능야(何其多能也)?”

  子貢曰, “고천종지장성(固天縱之將聖), 우다능야(又多能也).”

  子聞之曰, “태재지아호(大宰知我乎)! 오소야천(吾少也賤), 고다능비사(故多能鄙事). 군자다호재(君子多乎哉)? 불다야(不多也).”

  뇌왈(牢曰), “자운(子云), ‘오불시(吾不試), 고예(故藝).’”

 

  태재가 자공에 물었다. “선생님께서는 성인(聖人)이신가? 어찌 그렇게 다재다능하신가?”

  자공이 말하였다. “본래 하늘이 그분을 큰 성인으로 삼고자 하였으므로, 또한 다재다능하신 것입니다.”

  공자께서 이를 듣고 말씀하셨다. “태재가 나를 아는가? 나는 젊었을 때 천하게 살았기 때문에 비천한 일에 여러 가지로 능한 것이다. 군자가 여러 가지 일에 능할까? 그렇지 않다.”

  뇌가 말하였다. “선생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나는 관직에 등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재주를 익히게 되었다’라고 하셨다.”

- 공자(孔子), 『論語』, 김형찬 옮김, 홍익출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칭찬신문 2021-02-23 06:01:02
공자가 다재다능한것은 젊어서 고생을 많이했고,
관직에 등용되디않았기에 여러가지 재능을 익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