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 차분조
  • 승인 2020.02.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에 가면...

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서울 우리소리박물관
 

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서울우리소리박물관

현장속으로

 

[칭찬신문=차분조기자] 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서울우리소리박물관 창덕궁 건너편에 전국의 향토민요 음원 2만 곡을 수집·보관한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이 지난 11월 21일 문을 열었다. 노래를 통해 선조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이다.

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서울우리소리박물관1

민요는 그 시절의 케이팝?

  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서울우리소리박물관 전시장에서 곳곳에 노래가 흘러넘쳤다. 서랍을 열거나 벽을 살짝 누르니 소리가 나왔고 전화기처럼 생긴 스피커를 귀에 대니 선조들이 일하면서 부르던 노랫가락이 흘러나왔다. 구석구석에서 소리를 찾아보고, 장구 장단게임, 엽서 만들기 등을 하며 민요에 대한 궁금증도 풀어 보았다.

녹음기도 없던 시절, 소리꾼이 아닌 일반 서민들이 부른 향토 민요는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왔다. 초가집에서 베 짜는 아낙네들의 흥얼거림부터 소중한 사람을 잃고 마음을 달래는 소리까지, 삶의 현장에서 부르던 조상들의 소리에는 기쁨과 즐거움이 그대로 녹아 있다.

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서울우리소리박물관2
LP 음반 등 음악 자료
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서울우리소리박물관3
민요 배우기

추임새 넣으며 민요 불러보기

민요가 어렵고 낯설었는데 세마치장단을 손으로 맞추 보니 흥이 났다. ‘옹헤야’, ‘아리랑’과 ‘밀양아리랑’을 따라 부르며 ‘얼쑤’, ‘좋다’ 같은 추임새를 넣으니 소리꾼과 관객이 하나가 되는 것 같았다. 힘든 일을 할 때 이렇게 노래를 같이 부르면 훨씬 즐거웠을 것이다.

사라져 가는 우리 소리를 듣다 보면 선조들의 삶을 엿볼 수 있고, 옛것에서 새로움을 찾아낼 수도 있을 것 같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에 갈 때 창덕궁, 돈화문국악당도 함께 둘러보면 더 즐거운 체험이 될 것이다.
 

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서울우리소리박물관4
장구 장단게임
선조들은 어떤 노래를 듣고 불렀을까? 서울우리소리박물관5
스피커를 귀에 대면 음악이 나와요.

 ☎02-742-2600

출처 : 서울시 내 친구서을

저작권자 © 칭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분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