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편 공야장_14
제5편 공야장_14
  • 전형구 논설위원
  • 승인 2020.10.2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편 공야장(公冶長)_14

 

<公冶長第五>14. 子貢問曰, “공문자하이위지문야(孔文子何以謂之文也)?”

   子曰, “민이호학(敏而好學), 불치하문(不恥下問), 시이위지문야(是以謂之文也).”

 

  자공이 여쭈었다. “공문자는 무엇 때문에 ‘문(文)이라는 시호를 받게 되었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영민하면서도 배우기를 좋아하고, 아랫사람에게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았으므로, 문이라고 한 것이다.”

 

- 공자(孔子), 『論語』, 김형찬 옮김, 홍익출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